20200527

최근의 운동

동네 헬스장을 다니기 시작한 지 한달 하고 열흘이 지났다. 짧은 기간이지만 그 사이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예를 들어 다니기 시작한 지 한달 만에 월 사용료가 35% 정도 내려갔다. 운영 주체가 바뀐 덕분인데 뭐 사용 환경은 달라지지 않았으니 좋은 일이다. 그리고 운동 전용 바지와 운동화를 구입했다. 티셔츠는 많아서 2개 정도를 운동용으로 책정했는데 반바지는 잠옷 하나 밖에 없어서 하나를 더 구입했다. 운동화도 헬스장 용으로 쓸만 한 건 있었는데 문득 런닝 욕심이 생기는 바람에 하나를 더 구입했다.

나 같은 환경의 사람이 운동을 시작하는 이유는 하나다. 일을 하다가 온 몸이 뻐근하고 체력도 떨어져서 운동을 해야 하는데, 뭘 하지, 언제 하지, 어떻게 하지 등등 잡생각을 하다가 일도 잘 안되고 몸도 엉망이 되는 악순환 속에 있다가 아무튼 월수금 저녁에 헬스장 가면 된다는 생각을 하면 위의 잡스러운 생각을 모두 안 해도 된다. 그러므로 작업 시간의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다. GTD 프로그램을 이용하듯 작업의 효율을 올리는 게 목표다.

하지만 첫 달은 사실 뜻하는 대로 효율을 올리지 못했다. 뭘 하는 게 좋을 지 정하지 못했고, 헬스장의 기계들도 하나같이 낯설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뭘 해야 좋을 지, 어떻게 쓰는 건지 유튜브도 찾아보고, 책도 찾아보고, 여기저기 물어보고 했는데 그러다 보니 운동 유튜브들 웃기는 것도 많고 해서 구경하느라 시간을 많이 썼다. 

동네 헬스장은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방치형이라 어떻게 쓰는 건지 물어보면 알려주긴 하는 데 그렇게 활기찬 분위기는 아니다. 그래도 에어로빅 하는 쪽은 상당히 활기차게 보이든데... 깨끗하게 관리하고 있고 가격도 내렸으니 그걸로 일단 만족. 개인 코치를 고용해 돈을 내고 알려달라고 하면 되겠지만 그럴 수 없으니 어쩔 수 없는 과정이라 하겠다. 어쨌든 그런 탐색의 시간은 반드시 써야만 하는 거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결론적으로 목표를 근력, 지구력, 유연성의 일반적인 수준까지로 향상하는 정도로 잡고 시간을 배분하고 있다. 동작은 아직 어설프지만 다음 할 일을 향해 별 생각 없이 기계처럼 움직이기 시작했으니 한달 간의 성과로는 만족이다. 

이외에 개인적인 목표로 요새 유행인 듯이 보이는 3대 쪽으로 한번 가볼까 했지만 빈봉 벤치프레스도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걸 깨닫고 포기했다. 게다가 처음에 덤벨이니 바벨이니 이것 저것 들어보다가 오른쪽 어깨에 약간 무리가 갔고, 또 그 동안의 잘못된 자세, 잘못된 삶의 결과로 관절 여기저기가 쑤시고 아프기 때문에 무거운 걸 드는 방향은 안될 거 같다. 

대신 5킬로 달리기를 목표로 해보기로 했다. 한때 느리지만 일주일 3회 7km씩 뛰던 시절이 있었는데 오래간 만에 다시 해보니까 무리다. 숨도 차기 전에 다리가 피곤하다. 올해 안에 630페이스로 32분대 중반에 들어와 보는 걸 일단 목표로 잡았다. 9월 쯤까지 일단 해보고 실현 가능한 건지 다시 생각해 보는 걸로.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상의 귀가 루트

가끔 꿈에 막차를 둘러싼 모험 같은 게 나온다. 타야 되는데 사건이 생기고 늦든지 타든지 뭐 이런 일이 있다. 그냥 피곤하다. 아무래도 막차를 두고 가지고 있는 트라우마 같은 게 있지 않나 싶다. 아무튼 그럴 때 나오는 노선도를 포함한 귀가 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