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30

9월 29일 2008년

1. 자꾸 이런 저런 실패만 거듭하다보니 주눅이 들게 된다. 그래도 아직 의지는 남아있어서 조금 만 더 해볼까나 하고 생각하게 된다. 나는 여전히 살아있다.

2. 어제 구입했던 옷을 반품했다. 줄어들었던 가처분 소득이 복귀했다. 요새 쇼핑에 확신이 부족해져있다. 어떻게 보면 뭐든 괜찮아보이고, 어떻게 보면 뭔들 필요하냐 싶다. 1번과 연결해 자기 확신이 부족한 탓이다. 이번 가을을 어떻게 지낼 것인가 하는 이미지가 흐리멍텅한 상태인데 그 상태에서 뭔가 구입하는건 나중에 후회만 늘 뿐이데 잘했다. 반품은 처음 해보는거라 들리는 소문들을 생각하며 약간 걱정했는데 과정 자체에 큰 문제는 없었고 수월하게 해결됐다. 좀더 생각해보자.

3. 무명씨로 블로그를 한지 3년 만에 잡지에 조그맣게 글이 하나 실렸다. 내가 생각했던거보다 훨씬 오래 걸려버려서 사실 될대로 되라 상태였다. 그래서인지 실렸다는 이야기를 듣고도 감흥이 별로 없었는데 오늘 막상 보니 그래도 기쁘다.

왜 하필

세상의 부정적인 면을 부각시키는게 잘못된 일은 아니다. 항상 긍정만 하는 자세로는 자신이 뭘 잘못하고 있는지 발견하기 어렵고, 따라서 발전도 어렵다.

그렇지만 그것도 정도가 있는 법이다. 지금껏 꽤 많은 비판과 부정을 입에 달고 살았는데 그러다보니 자기 자신에게도 비슷한 시선을 자꾸 보내게 된다. 결론은 자기 부정의 심화다. 내가 생각하는 의견에 대해 자신이 없어지고 비관론자가 되어간다.

이런 식의 작업이 주는 평범함, 무모함, 단순함. 그리고 세상의 주류 노선을 쫓아가지 못해 안달내는 거 같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러기에 인생은 너무나 짧고 나는 단 일초라도 즐겁게 보내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있다. 세상에 대한 비관주의가 그를 막으려 한다면 나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그것을 물리쳐내야 한다.

오프라 윈프리가 하루에 세가지 씩 감사하는 일기를 쓰면 인생이 달라질 거라고 말했다. 그걸 보고 따라한 사람의 이야기를 하나 알고 있다. 그래서 나도 써보려고 한다. 매일은 자신없지만 가능한 한. 겸사 겸사 매번 실패하고 마는 일기도 써 볼 생각이다.

굳이 공개 블로그에 올리는 이유는 혹시나 누군가 볼지 모른다는 생각이 긴장감을 불어넣어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구글 블로그에 계정을 또 하나 만든 이유는 이곳은 나에 대한 어지간한 관심과 추적을 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없다 그런 사람) 절대 못찾을 곳이기 때문이다.

천천히 나아갈 생각이다. 블로그 템플릿도 무척 맘에 안들고, 좌우가 왜 이렇게 좁은건지 궁금하지만 그런건 일단 묻어놓고 간다.

추위, 오구오구, 훈련

1. 너무 춥다. 집에 오는 길에 날씨를 보니 기온은 0도, 바람이 좀 불어서 체감 온도는 영하 3도 쯤이다. 옷은 작년 한 겨울 쯤 입은 것과 거의 같았는데 셔츠에 플리스, 오리털 파카, 청바지에 운동화였다. 여기에 머플러, 더 추우면 히트텍 정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