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30

잠깐 생각

TV 조선이 왜 저렇게 달릴까...를 잠깐 생각해 봤는데 대통령제의 폐단을 끊임없이 꼬집으면서 내각제나 이원집정제 개헌을 노리는 게 아닐까... 그렇다면 아마도 배후는... 그럼 점에서 거국 내각은 스타팅 포인트 / 현 정부가 어떻게 얼마나 저항하느냐에 따라 향후 역사가 굉장히 바뀔 거 같다.

20161013

오래간 만에 잡담

1. 요새 피로가 극심하다. 아무래도 계절의 변화 탓인 거 같다. 사실은 운동 부족이다. 좀 걸어야 겠다. 한때 달리기를 했었고 그게 안되면 줄창 걷기라도 했는데 요새 뭔가 게으르다.. 사실은 청바지 책 이야기 쓴 이후 생활 리듬이 많이 깨졌다. 근데 그게 언제적 일인데.. 일단 스워킷이라도 다시 해야지.

2. 링크를 올린 계기로 예전에 썼던 애스크 에프엠을 죽 훑어 봤는데 역시 기본적으로 우울하다. 책을 쓰고 싶다는 이야기를 4년 전 쯤 했었던데 그게 실현된 거 말고는 딱히 바뀐 게 없는 듯. 여튼 애스크 보니 나는 우중충하지만 주변에 약간은 활기가 있었던 거 같은데 요새는 그런 것도 희미해졌다.

3. 그때나 지금이나 캔디 크러시는 계속 하고 있다!

4. 아주 오랫동안 온 살림을 다 짊어지고 다니는데 좀 줄여야겠다.

5.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있는데 그 다음 일이 뚜렷하게 없다. 이런 경우 지금 하는 일의 능률이 매우 떨어진다. 이런 건 역시 자기 개혁이 필요하다. 비 에너자이즈...

6. 에잇 세컨즈 + 지드래곤은 어쩜 그렇게 많이 팔릴까... 엔터 산업을 좋아하긴 하지만 예컨대 임창정, 박효신의 인기 비결을 대체 알 수 없으므로 그쪽 일은 하면 안되겠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패션도 그런 걸까. "그래서는 안된다"는 생각 같은 걸 하면 안되는 듯.

7. 북토크가 좀 재밌었으면 좋겠다. 근데 내가 주최니까 내가 재밌어야 하는 거잖아... 웃기든지 아니면 잘하든지. 둘 다 매우 어렵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후자가 더 쉽다.

8. 책을 썼습니다. 패션붑 사이트는 안 보고 여기만 보는 혹시나 있을 지 모르는 극히 소수의 사람들에게 고해 봅니다. 부디 책을 사주세요!(링크)

피로, 힘든 길, 습함

1. 휴가는 커녕 휴일도 없지만 그렇게까지 나쁘진 않다. 다만 좀 힘든 거 같긴 하다.  2. 친구가 프듀를 궁금해하길래 알려줬는데 최근 안유진, 장규리 투픽을 하고 있다고 한다. 힘든 길을 가는구나... 화이팅... 3. 입추가 지났지만 여전히 덥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