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30

잠깐 생각

TV 조선이 왜 저렇게 달릴까...를 잠깐 생각해 봤는데 대통령제의 폐단을 끊임없이 꼬집으면서 내각제나 이원집정제 개헌을 노리는 게 아닐까... 그렇다면 아마도 배후는... 그럼 점에서 거국 내각은 스타팅 포인트 / 현 정부가 어떻게 얼마나 저항하느냐에 따라 향후 역사가 굉장히 바뀔 거 같다.

20161013

오래간 만에 잡담

1. 요새 피로가 극심하다. 아무래도 계절의 변화 탓인 거 같다. 사실은 운동 부족이다. 좀 걸어야 겠다. 한때 달리기를 했었고 그게 안되면 줄창 걷기라도 했는데 요새 뭔가 게으르다.. 사실은 청바지 책 이야기 쓴 이후 생활 리듬이 많이 깨졌다. 근데 그게 언제적 일인데.. 일단 스워킷이라도 다시 해야지.

2. 링크를 올린 계기로 예전에 썼던 애스크 에프엠을 죽 훑어 봤는데 역시 기본적으로 우울하다. 책을 쓰고 싶다는 이야기를 4년 전 쯤 했었던데 그게 실현된 거 말고는 딱히 바뀐 게 없는 듯. 여튼 애스크 보니 나는 우중충하지만 주변에 약간은 활기가 있었던 거 같은데 요새는 그런 것도 희미해졌다.

3. 그때나 지금이나 캔디 크러시는 계속 하고 있다!

4. 아주 오랫동안 온 살림을 다 짊어지고 다니는데 좀 줄여야겠다.

5.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있는데 그 다음 일이 뚜렷하게 없다. 이런 경우 지금 하는 일의 능률이 매우 떨어진다. 이런 건 역시 자기 개혁이 필요하다. 비 에너자이즈...

6. 에잇 세컨즈 + 지드래곤은 어쩜 그렇게 많이 팔릴까... 엔터 산업을 좋아하긴 하지만 예컨대 임창정, 박효신의 인기 비결을 대체 알 수 없으므로 그쪽 일은 하면 안되겠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패션도 그런 걸까. "그래서는 안된다"는 생각 같은 걸 하면 안되는 듯.

7. 북토크가 좀 재밌었으면 좋겠다. 근데 내가 주최니까 내가 재밌어야 하는 거잖아... 웃기든지 아니면 잘하든지. 둘 다 매우 어렵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후자가 더 쉽다.

8. 책을 썼습니다. 패션붑 사이트는 안 보고 여기만 보는 혹시나 있을 지 모르는 극히 소수의 사람들에게 고해 봅니다. 부디 책을 사주세요!(링크)

프메, 컨설턴트, 스트레칭

1. 아이즈원이 유료 메시지를 시작한다. AKB 계열에서 이미 하고 있는 건데 프라이빗 메시지라는 이름이 붙었다. 가격은 아직 안나옴. 사실 이런 시도를 한국에서도 아주 옛날에 한 적이 있는데 실패했다. 여기는 SM도 직캠을 허용하는 나라다. 큐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