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5

압박, 몰락, 존재

1. 상당히 오래간 만에 뭔가 쓰는 거 같다. 요새 시간의 압박과 정신적 스트레스가 이상하게 굉장해서 엄두가 잘 안나고 있다. 그냥 정해진 시간대로 똑같게 움직이고 금요일 밤에 비밀 언니와 프듀48을 차례로 보는 게 거의 유일한 휴식이다.

2. 프듀48 어제 순위 발표식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는데 예를 들어 규리나 모에는 어느 순간 성장점을 잃어 버렸고 반전의 계기를 전혀 찾지 못한 채 서서히 사라졌다. 물론 찾아보면 몇 가지 원인이 나올지 모르지만 화면으로 보기에 그 정도로 특별한 계기는 없었다. 몰락의 계기도 성장의 계기도 나오지 않는다. 물론 그럴 수 있는 능력이 없는 사람들은 아니다. 기회가 온다면 움직였을 거다. 어디서 뭐가 잘못된 걸까. 과연 이들이 스스로 반전을 만들어 내려면 어떤 방법이 있었을까.

그렇게 세상이 흘러가는 데로 함께 가는 방법 밖에 없는걸까(규리의 최종회 즐겜 모드화 - 이해 범위 안에 있는 상황 전체에서 자신을 제외시켜 버린 다음 메타화 해버린다), 아니면 무리를 하고 오버를 했어야 됐을까. 이런 식으로 사회 속에서 별 이유도 없이 존재감을 잃어 버리고 있는지 주변에 있다고 생각하던 사람들이 있는지 없는지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는 크거나 작거나 수도 없이 많다. 갑자기 모드를 바꿔 나불나불거리면 사람들이 들을까. 이런 문제에 답이 있는 걸까.

3. 전화기가 맛이 가기 시작했다. 생긴 건 멀쩡하지만 맛이 간 형태가 상당히 본격적이고 도발적이고 도전적이다. 바꿔야 될 거 같긴 한데 고르고, 가격을 찾아보고 하는 게 너무 귀찮다.

20180809

피로, 힘든 길, 습함

1. 휴가는 커녕 휴일도 없지만 그렇게까지 나쁘진 않다. 다만 좀 힘든 거 같긴 하다. 

2. 친구가 프듀를 궁금해하길래 알려줬는데 최근 안유진, 장규리 투픽을 하고 있다고 한다. 힘든 길을 가는구나... 화이팅...

3. 입추가 지났지만 여전히 덥다. 무엇보다 매우 습하다.

4. 긴팔 옷 입고 싶다. 뭐 이런 말 안해도 60일쯤 지나면 추울 지도...

20180807

BMW Catches Fire in South Korea + 추가

올해 들어 32대라고 하는데 몇 가지가 궁금함 : 

왜 불이 나는가, 더위와 분명 연관이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이렇게 많은 동종의 차들이 혼자 불이 붙고 있는데 왜 지금보다 훨씬 과감한 대응 정책이 나오지 않는가. 원인을 모른다 혹은 BMW 측에서 원인을 안다고 하지만 그래도 불이 계속 나고 있는 데 길에 못 다니게 할 정도는 되야 하지 않나? 여태 사람 다친 적 없고 차만 불타고 있으니까 그냥 두는건가. 터널이나 집 근처에서 불이 붙기라도 하면 어떻게 하려고. 

역시 이 나라는 뭔가 파는 쪽의 권리가 최우선인가. 선제적 초치 같은 건 하지 않는 건가. 국가는 조사 능력이 없다고 하고 언제나 그렇듯 회사가 하는 말만 믿고 있다. 왜 매번 이런 식일까.









추가) 겨울 시즌에도 불에 탄 BMW가 나왔다. 그러므로 위 가정 중 하나인 더위의 문제는 강력하지만 결정적인 요인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 

이렇게 흘러가면 기름 쪽을 의심해 볼 만하지 않나 싶은데(가짜라기 보다 어떤 부분에 민감한 게 아닌지) 이 역시 디젤 차량에 의해 휘발류 차량에서도 화재가 생기며 큰 의미는 없어졌다.

과연 어디가 문제인지 정말 궁금하군...

20180804

열대야, 타이밍, 집중력의 레벨

1. 열대야 포비아라는 이야기를 신문 기사에서 봤는데 정말 농담이 아니다. 연속 십일이 넘는 열대야, 게다가 최저 기온이 30도가 넘는 날 연속 이틀 이렇게 지나고 나니 스멀스멀 진정한 공포가 자리를 잡는다. 직박구리도 까치도 너무 말랐다. 참고로 직박구리는 서울에서 가장 흔한 텃새다. 아무튼 너무나 피곤하다.

2. 어제는 밤에 프듀를 본방으로 봤다. 휴대폰 요금제를 바꿨더니 올레TV로 엠넷을 볼 수 있다... 티빙과 푹은 한국 스토어를 쓰지 않아서 다운을 못하고 엠넷은 실명 인증으로 넘어가질 않아서 못하고 있다. 아무튼 이십 몇 위에 일찌감치 장규리가 나오면서 이게 앞으로 펼쳐질 드라마가 전혀 예상이 안되겠구나 하면서 조금 놀랐다.

강혜원은... 마지막 4분할 때 "미나미 집" 이야기 하는 거 보고 확실히 감각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상황에서 그런 말을 내놓을 만한 사람 정말 몇 없다. 특히 완전 티비 초짜인데... 물론 예능캐라고 하긴 좀 그런게 저런 스타일에 맞는 예능이 나오기가 무척 어렵다. 하여간 캐릭터를 자기가 만들고, 서사도 자기가 만들어 내고 하는 사람은 역시 굉장하다. 이제 새로운 단계로 넘어섰는데 과연 뭘 들고 나올지 기대가 된다. 이 타이밍에서 갑자기 잘해버리거나 하면 최곤데 그건 어려울 거 같고...

3. 꺼내 쓸 수 있는 집중력의 레벨이 너무 낮아 작업은 지지부진하다. 인간과 대화를 해본지 꽤 시간이 흘렀다.

20180802

더위, 부진, 적자

1. 더위가 역대 최고 수준을 매일 경신하고 있다. 어제 8월 1일이 아마도 피크가 아닐까 싶긴 한데(서울 39.6도) 또 피크가 오면 정말 곤란하다... 현재 몇 주 째 열대야로 수면의 질이 매우 떨어져 있고, 너무 피곤하고, 작업의 진행도 더디고, 자꾸 딴 생각을 하거나 졸리고 그렇다.

2. 아무튼 어제 3, 4시쯤 졸리기도 하고 당시 38도 몇이라길래 그게 어떤 건지 궁금하기도 해서 잠깐 바깥에 나가봤는데 정말 굉장했다. 역대 최고니 당연하지만 그런 더위는 처음이다.

물론 낮이야 어떻게 되는데 정말 문제는 밤이다. 밤 10시 쯤 버스 정류장에서 내려 집까지 걸어가는 데 그런 더위 역시 처음이었다. 그래도 외진 곳이라 평소에는 아무리 더운 날도 살짝 서늘한 바람이 한 번 정도는 불어주는 곳인데 35도인가 그쯤이었다. 그리고 새벽 최저 기온도 30도를 넘었다. 하루 종일 30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았음!

3. 프듀는 여전히 진행중인데 사실 더워서 2주 쯤 티비는 전혀 안보고 있기 때문에(집 컴퓨터를 아예 건들질 않는다) 실시간 진행 상황은 잘 모르고 네이버 티비와 몇 개 게시판을 통해 파악하는 정도다. 아무튼 나나미와 에리이라는 새롭고 신기한 캐릭터가 이 방송이 주는 거의 유일한 재미었는데 이제 틀린 거 같다. 아쉽다.

4. 더위 대비로 인해 저번 달 지출이 굉장히 많았는데 또한 올해 들어 수입이 가장 적었다. 망했다. 사실 6월에 칼럼이 한 번 밖에 없었던 것(지방선거!)과 저번 달에 지급될 걸로 예상했던 곳 중 무려 세 군대나 고료를 주지 않은 게 적자 가계부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 뭐가 어떻게 된 걸까!

5. 이 달엔 저번 달의 부진을 뚫고 뭐든 잘 됐으면 좋겠다!

어쨌든 여름은 지나간다

아직 지나가려면 좀 남긴 했는데 그래도 분명히 지나가겠지.  요 몇 년 간 관찰에 의하면 대략 8월 15일 정도 쯤부터 밤 온도가 떨어지기 시작한다. 보통 7월 말부터 급격하게 더워지기 시작해 8월 들어가면 아주 힘들어진다. 가장 힘든 건 높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