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9

커튼 생활자, 2018년과 2019년

1. 커튼 생활자가 되었다는 이야기를 인스타에선가 한 적이 있다. 그런데 이게 문제가 좀  있는게 이게 낮인지 밤인지 도통 알 수가 없다. 덕분에 매일 8시에 깨던 게 9시, 10시로 밀렸고 매일 밤 10시에 집에 들어오던게 11시, 12시로 밀리고 있다. 잠도 조금씩 늘어나는 거 같다. 8시에 일어나는 게 가장 좋기 때문에 그렇다면 무슨 방법이 있을까 생각 중인데 1) 타이멕스 알람 시계를 산다 2) 커튼을 걷어 놓고 잔다 3) 그냥 생활 리듬을 새로 맞춘다 등등. 다 뭐 별로 이거다 싶은 건 없군.

2. 책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생활 리듬을 꽤 단순화시키고 있다. 학교 도서관을 이용하기 때문에 방학은 역시 적당한 시기다. 여름 방학 시즌에도 책을 하나 완성했었는데 이번 겨울 방학 시즌도 화이팅.

3. 그런데 일이 그렇게 쉽게 풀리고 있진 않다.

4. 내년에 대해 생각해 보고 있는데 역시 수익이 어림도 없음이 확인되었다. 지금 하는 식이라면 일을 세 배 쯤 늘려야 그나마 평범한 정상인의 삶이 가능하다. 그게 가능하려면 일을 빨리 하든지, 대충 하든지, 하나당 수익이 3배쯤 늘어야 된다는 건데 모두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지금 방식으로 사는 건 영 틀렸다는 건데 여기서부터는 아직 잘 모르겠다.

5. 게다가 오늘 날짜 기준으로 되돌아 보면 인간과 마지막으로 말을 해본게 12월 21일 쯤이다. 이런 일이 계속 반복되면서 2주, 3주 정도는 휙휙 지나가 버리고 있는데 역시 이런 식으로 살 수는 없는 게 아닌가 어렴풋이 생각하고 있다. 즉 이쪽 방향으로도 무슨 수를 찾아야 한다는 뜻일텐데 이것도 대체 무슨 방법이 있는 건지 잘 모르겠다. 게다가 4와 같은 시간대를 점유하기 때문에 평범한 정상인의 삶은 더욱 요원해 진다.

6. 그리고 운동을 좀 해야 한다. 2018년에는 등산도, 자전거도, 걷기도, 정기적인 운동도 거의 하지 않았고 간간히 스워킷 스트레칭... 그것도 귀찮아서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만 했을 뿐이다. 일단 꾸준한 스워킷 스테레칭과 함께 2주에 한 번 칼럼 마감 다음 날 동네 뒷산(나름 힘들다) 등정을 계획 중이다. 자전거는 모르겠는게 고치는 데 돈과 시간이 너무 든다. 달리기를 좀 하고 싶은데 코스가 너무 없다.

7. 마지막으로 2019년의 계획은 속옷과 양말 정도를 제외하고 아무 것도 사지 않는 것. 지금 가지고 있는 걸 모두다 곱게 낡도록 만드는 게 목표다.

8. 이런 생각들을 하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어쨌든 여름은 지나간다

아직 지나가려면 좀 남긴 했는데 그래도 분명히 지나가겠지.  요 몇 년 간 관찰에 의하면 대략 8월 15일 정도 쯤부터 밤 온도가 떨어지기 시작한다. 보통 7월 말부터 급격하게 더워지기 시작해 8월 들어가면 아주 힘들어진다. 가장 힘든 건 높은 ...